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독이념 설립 대학도 무슬림 기도처 만든다

기사승인 2019.07.18  12:59:58

공유
default_news_ad1

- 유학생 7%의 혜택, 타종교와 형평상 맞지 않아

하루 5번 기도 내용 중 비이슬람 차별 저주 있어

<교회와신앙> 양봉식 기자】   외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국내에 유입되면서 여러 대학교들이 무슬림 학생들을 위한 학내 이슬람 기도처를 만드는 가운데 기독교 정신으로 설립된 대학교마저 이슬람 기도처를 만들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교회언론회(이사장 최해성, 이하 언론회)는 7월 16일 논평을 내고 종교 역차별과 오일머니로 이슬람 세력을 확장하려는 이슬람 전략에 우려를 표명했다.

   
 성공회대학에서 마련한 이슬람 기도처. GMW연합 뉴스 화면 캡처.

언론회는 논평에서 이슬람 기도처를 만들어 주는 것은 이유에 대해 “다문화 시대에 다른 종교를 배려한다는 의미가 있을 것이고, 대학들은 학생들의 지원 숫자가 줄어드는 현실 상황 속에서, 이슬람권에 있는 학생들을 유치한다는 의미를 두고 있을 것이다”고 진단하고 “현재 우리나라에는 2018년 기준으로, 이슬람권에서 온 유학생들이 1만 명(전체 유학생의 7% 정도)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각 대학에서 모든 종교행위를 위한 시설을 만들어 주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무슬림을 위한 기도처를 만들어 주는 것은 드러내 놓고 ‘종교 차별’행위를 하는 것이 아닌가?”고 반문하고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무슬림들이 통상적으로 하는 기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무슬림들은 하루에 5번을 그들의 성지(聖地)라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를 향하여, 꾸란 1장을 외우면서, 정해진 동작으로 기도한다고 한다(라카-Rakat) 새벽에는 2번, 정오에는 4번, 오후에도 4번, 일몰시간에는 3번, 그리고 밤에는 4번을 한다. 그러니까 하루에 17번 이상을 하는 것이다.

   
 서울대학교 대학병원에 무슬림 기도실

그럼 그때 어떤 내용으로 기도하는가? 그 내용은 꾸란 1장을 암송하면서 1~6절까지는 알라에 대한 고백과 찬양을 하는 내용이며, 나머지 7절은, ‘그 길은 당신의 은총을 받은 길이며, 알라의 진노를 받은 자들과 방황하는 자들이 가지 않는 길입니다’를 담고 있다.

언론회는 “ ‘알라의 진노를 받은 자들’은 누구인가? 그들의 입장에서, 이방 종교인 유대인이나 기독교를 말하는 것이다. 또 ‘방황하는 자들’은 누구인가? 역시 이방 종교인 기독교나 유대교를 겨냥한 것이라고 한다”며 “무슬림들이 한국에서 마련해 준 기도처에서 하는 기도가 타종교에 대한 차별과 저주와 갈등과 마찰을 일으키는 내용이 아닌가? 그런데도 이들에게 기도처를 마련해 주는 것은 타당한가?”고 지적했다.

또한 “종교간 평화와 우리 사회의 통합과 글로벌 시대에 이해와 관용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오히려 이에 역행하는 내용의 기도를 하는 것을 묵인하고 동조하고 조장하는 꼴이 된다는 것은, 독사의 알을 품고 있는 암탉과 닮음 꼴이 아닌가?”고 반문하고 “그들이 무슨 내용의 기도를 하는지도 제대로 모르면서, 관용이니, 배려니 하면서, 오히려 무슬림 기도를 통하여 종교간 갈등을 증폭시키고, 사회의 갈등과 불안 요소를 키우는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관광공사의 통계에 의하면, 전국에 현재 이슬람의 기도처는 141곳이 마련되어 있다.

언론회는 “정부는 이에 대한 분명한 해명과 함께, 그 문제점을 파악하여, 그것이 종교간 평화와 우리 사회 안정과 질서를 깨는 것이라면, 즉각 무슬림 기도처를 모두 철수시켜야 한다”며 “이슬람을 뺀, 타종교인들은 비록 다른 나라에 유학이나 여행을 가더라도, 자신이 가진 종교행위를 위한 장소 제공을 그 나라에 요청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언론회는 무슬림들만이 자신들이 가진 종교적 행위를 위한 혜택을 요구하는 이유에 대해 “지금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테러와 분쟁이 이슬람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상식처럼 알고 있는 터이다”며 “이슬람권 유학생과 관광객을 끌어들인다는 명분과 이유로, 국가 위기 상황을 초래하지 않게 되기를 강력히 정부와 공공기관들과 학교들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양봉식 기자 sunyang@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