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명성 세습, 104회 총회에서 정의롭게 종결되길..”

기사승인 2019.08.29  14:30:35

공유
default_news_ad1

- 장신신대원 81회 동기 성명서 발표, 명성세습 종결 촉구

<교회와신앙> 장운철 기자】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81회기 동기 목사들 43명(이하 81기)이 지난 8월 3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명성교회 세습문제가 오는 104회 총회에서 종결되기를 바란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81기는 이번 성명서에서 “명성교회는 총회재팍국의 결의에 따라 합법적으로 담임목사를 재청빙해야 한다”며 “교단 헌법에 명시된 목회세습금지법은 존속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서울동남노회는 총회재판국의 결의에 순복하고 이를 속히 이행하여야 한다”며 “이 일을 계기로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공의를 따라 새롭게 개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예장 통합 제104회 총회 소집 공고 

81기는 명성교회가 “교단 헌법이 엄연히 금지하고 있는 목회세습을 감행함으로 총회의 법을 어겼(다)”며 이는 “하나님의 공의를 저버린”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행히 지난 8월 5일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결의를 무효라고 판결(했다)”며 “하나님의 정의가 바로 설 수 있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81기는 명성 세습이 불법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오는 제 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문제가 정의롭게 종결되기를 촉구(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한 것이다.

예장통합 제 104회 총회는 오는 9월 23일(월)부터 9월 26일(목)까지 포항 기쁨의교회(박진석 목사)에서 개최된다. 지난 103회 총회에 이어 최근 총회재판국의 판결까지 명성세습 불법 판결이 이어져오고 있다. 그러나 명성교회 측에서는 이에 불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해에 이어 금년 104회 총회에서 명성세습문제가 또다시 핵심 사안으로 취급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81기가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제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문제가
정의롭게 종결되기를 촉구합니다 

종교개혁500주년을 기념하는 2017년도에 일어난 명성교회 목회세습은 지난 2년 동안 한국교회를 큰 혼란에 빠트렸고 한국사회의 교회 신뢰도를 추락시켰습니다. 교단 헌법이 엄연히 금지하고 있는 목회세습을 감행함으로 총회의 법을 어겼고 무엇보다 하나님의 공의를 저버렸습니다. 다행히 지난 8월 5일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결의를 무효라고 판결함으로써 제103회 교단 총회의 결의가 이행되었고 하나님의 정의가 바로 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명성교회와 서울동남노회를 비롯한 명성교회 목회세습을 지지하는 일군의 무리는 총회의 결의와 총회재판국의 판결에 불복하고 금번 총회에서 다시 문제를 제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동기회로서는 처음으로 명성교회 목회세습에 대한 반대 성명을 발표하였던 81기 동기 목사들은 다시금 명성교회 목회세습은 불법임을 확인하면서 오는 제104회 교단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문제가 정의롭게 종결되기를 촉구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하나, 명성교회는 총회재판국의 결의에 따라 합법적으로 담임목사를 재청빙하여야 한다.하나, 서울동남노회는 총회재판국의 결의에 순복하고 이를 속히 이행하여야 한다.
하나, 총회와 총회 임원회는 총회재판국의 결의대로 집행될 수 있도록 조치하여야 한다.
하나, 교단 헌법에 명시된 목회세습금지법은 존속되어야 한다.
하나, 이 일을 계기로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공의를 따라 새롭게 개혁되어야 한다.

2019년 8월 30일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제81기 동기 목사들
강일준 김만배 김성진 김양중박무종 박상진 박성곤 배의로 배효전 송윤명 송은용 송준영 신 정 신현경 양성대 엄인영 유승기 윤순재 윤여희 이동룡 이삼균 이승찬 이신형 이장호 이재욱A 이진호 임헌택 장명하 정승화 정종훈 정해근 정현재 정홍열 조성원 진영길 채수용 최동환 최대원 하진만 한경호 한성도 허봉기 홍 기(43명)

장운철 기자 kofkings@hanmail.net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