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숲의 노래

기사승인 2020.10.28  10:47:36

공유
default_news_ad1

- 박광래 목사의 시

숲의 노래
하늘 꿈 박광래 목사
 

해가 뜨면 시작되는 새소리

짝을 찾는 노래인가
짝 잃은 설움인가

탄식도 있고
하소연도 있어
하나님이 들으신다.

새장에 갇혀 서글픈지
배가 곺아 우는지
짝을 찾는 노래인지
자유로워
마음껏 노래하는지

지나가는 바람과
뒷동네 얘기로 재잘거리는지
하나님 앞에서
맑은 눈을 깜박인다.

동녘에 해를 띄우신
하나님께 고하는
슬픔과 기쁨
하소연까지도

작은 가슴에서 티 없는
노래로 시작하면
숲속의 예배가 시작되었음을
하나님은 아신다.

그래서 몸짓이 작은 새가 울수록 청량하게 들려
쏘프라노 자리에 앉혀
마음을 가까이 하시나보다.

박광래 목사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