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을의 기도

기사승인 2020.11.03  11:59:18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신권 교수의 시

가을의 기도


저 찬란한 푸르름
머리로 담지 말고
손가락의 감각으로
그리게 하소서.

저 높고 푸른 하늘
작은 생쥐 앞에 두 눈
가리고 웅크리고 앉은
코끼리로 그리지 말고
자유롭게 날아오르는
독수리로 담아
비상의 꿈이
도드라지게 하소서.

이 가을엔 초라한 낙엽
되지 말고 그 나무에
굳게 붙어 있는
가지로 남게 하소서.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