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통의 끝

기사승인 2020.11.12  12:5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신권 교수의 시

고통의 끝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루이스 글릭의
“야생 뭇꽃”을 읽고서

 

폭풍에 찢긴 나뭇가지
그 끝에 진 흉터에서
새 가지가 움직이는
소리들이 들려요.

하늘을 휩쓸던 아우성
그 후의 정적. 여린 햇살들
할퀴어 찢긴 이파리들을
소성(蘇醒)하게 비추어요.

빈사(頻死) 상태 속에 묻힌
어두운 아픔을 안고
살아간다는 건 참으로
끔찍하고 힘든 일이예요.

허나 그 고통의 끝에서
새눈 터지면, 하늘이 열리고
무지개 탄 비둘기도 날아들고
맑은 생명수도 솟구쳐요.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