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하얀 비상

기사승인 2020.11.24  13:0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신권 교수의 시

새하얀 비상


하늘이 내린다
까맣게 멍든 세상
하얗게 덮으며
사랑의 이부자리 편다 

날카로운 칼로 여린 심장
도려내던 모리배들,
그 청기와 집에도 쓰레기 같은
날강도들의 소굴에도 

하늘이 하얀 손을 내민다
날강도들과 모리배들마저
그 손을 잡으니 함께
하얗게 아우러진다 

하늘이 낮게 내려 속삭이다
피 흘림으로 우리 빈 마음
뒤 흔드니 심한 진동 뒤
가볍게 하얗게 날아오른다.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