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녕

기사승인 2021.01.05  10:58:07

공유
default_news_ad1

- 정현 시인의 시

안 녕
 

그 많은 사연을 안고
떠나는 계절과
다가오는 계절이
서로 인사를 주고받는다
다시 또 만나잔다

우리의 인사도 그렇다
아직
목마른 아쉬움에도
만나고 헤어짐에
이젠
이성적으로
성숙한 인사를 할 줄 안다

그런데
학습되거나
이력나지 않는다

늘 넘기는
책장에 베이듯
이번에도
마음이 베인다
아리다

이별은
매번
학습되지 않는 초년생이다

훌훌 떨구고
겨울로 걸어가는
가을학교에
우린
신입생으로 있다

   
▲ 정현 시인/
탄자니아 선교사

정현 시인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