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호주, 성소수자 신앙상담 금지

기사승인 2021.02.09  15:32:40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통신/ 빅토리아주, 성정체성 상담 금지 법안 발효

<교회와신앙> 이우정 기자】  호주 빅토리아(Victoria)주에서 성소수자를 대상으로 하는 성 정체성 및 성 지향성 관련 목회 상담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빅토리아주 의회가 성소수자에게 성 정체성을 바꿀 것을 권면하는 내용의 상담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효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 호주 빅토리아주 의회 건물

호주의 복음주의 기독교 언론사 이터니티 뉴스(Eternity News)는 지난 주 “특정 개인에게 성 정체성을 바꿀 것을 제안하는 상담 및 이를 위해 대화 중 기도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하는 법안이 빅토리아주 상원을 통과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법안은 “보수적 입장에서 동성애 및 성 정체성 관련 사안에 관해 설교하고 토론하는 것”은 고소대상에 포함하지 않으나 “특정 개인의 성 지향성 및 성 정체성을 바꾸거나 억압하려는 행위”는 범법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법을 어길 경우 최대 10년의 징역형과 높은 금액의 벌금을 선고받을 수 있어 성 지향성과 정체성에 관한 전통적·성경적 입장을 견지하는 교회들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법안은 빅토리아주 기회균등및인권위원회(Victorian Equal Opportunity and Human Rights Commission)가 해당 법안의 구체적 적용 사안에 관한 1년간의 논의를 거친 후 발효될 예정이다.

빅토리아주 교계는 새롭게 제정된 법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머리 캠벨 목사(사진 출처 멘톤침례교회(Mentone Baptist Church) 웹사이트 mentonebaptist.com.au)

빅토리아침례교연합(Baptist Union of Victoria)은 “해당 법안은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한 종교 신념 관련 대화를 허락하고 만 16세 이상의 시민이 사전 동의하에, 또 상담 중 언제든 자신의 의지로 상담을 멈출 수 있는 상태에서 상담에 참여할 경우 그들을 대상으로 한 신앙 상담, 목회 상담 및 기도를 허락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12월 빅토리아주 교계 지도자들은 “해당 법안이 ‘성소수자를 억압하는 행위’라는 표현을 사용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가 억압적이며 성소수자에게 해를 끼치는지에 관한 자세한 설명이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해당 법안 반대 운동에 참여해온 머리 캠벨(Murray Campbell) 목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법안에 따르면 자신의 성 정체성으로 고민하고 있는 이가 예수님을 찾아와 예수님께 상담과 기도를 받을 경우 예수님은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자유주의 노선의 신학을 따르거나 성소수자를 지지하는 교회들은 이번 법안을 환영하고 있으며 호주의 다른 주들이 “빅토리아주를 모델로 삼아” 해당 법안과 비슷한 성격의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빅토리아주의 주도인 멜버른(Melbourne)은 호주에서 가장 강력하게 성소수자를 지지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이우정 기자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