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매미가 우는 까닭은

기사승인 2021.08.02  14:52:0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원좌 권사의 시

매미가 우는 까닭은
 

태양이 낮아지면
매미는 여름을 물고
숲으로 간다

매미가 울면
세상은 푸르러 지고
푸른 바람이 불어

산에서 흐르는 물도
푸른빛이다

매미가 울면
마을이 숲이 된다
푸른빛 동화속으로

아이스케키
입에 물고 장난치던
아이가 된다

여름이 아름다운 이유
매미가 울기 때문이다

이른 시간에
매미가 여는 하루
클래식 오케스트라 연주를 들으며
아침을 맞는다
여름날의 선물이다

베란다에서 내려다보는
매미가 우는 숲은
식탁에 풍성하게 차려진
상추 푸성귀 바구니 같다

이 아름다운 모든 거
머리에서 가슴으로 듣는
오선지다

이 모든 거
누가 만들었을까

안다
알면서 이렇게 말하는 거

일어나 앉아서
감사의 기도드린다
간밤의 평안한 잠을 주시고
쾌적한 속옷 같은
아침을 주신
나의 힘이신 여호와께

   
▲ 이원좌 / 동숭교회 권사, 종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이원좌 권사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