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원의 찬가

기사승인 2022.05.16  16:05:53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원좌 권사의 시

찬가/ 이원좌 권사
 

오월에는
장미가 더욱 아름답고
연두빛 나무잎이 빛나고

오월은
일찍 핀 라일락 향기가
아직도 머물러

5.18의 그늘을 쓰다듬다

오월은
아침 저녁의 온도차가
봄과 여름을 이어주고

오월에는
티비 속의 여행지 유럽을
바로 티킷팅하고픈 달이다

유네스코에 등재된
모든 곳을 정신으로
찜하는 달이지

오월은
막 달리거나
마음을 내려놓거나
뭐든 다 되는 달이다

 

 
▲ 이원좌 / 동숭교회 권사, 종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이원좌 권사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