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낙수(落水)

기사승인 2022.09.27  10:34:04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상기 목사 단상

박상기 목사/ 시인. 수필가. 전 광나루문인회 회장. 전 한국 목양문학 회장. 빛내리교회 담임목사
 

   
▲ 박상기 목사

  무상한 체념으로
시작과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흘려보낸 세월,
심산하게 궂은 날엔
천둥처럼 요란한 곡소리를 내며
울었다.

얼마더냐
철렁한 가슴 쓸어내려
천길 지시랑 낭떠러지로
곤두박질치며 소리 없이 부서져 버린
가없는 사랑아

여지없이 드러낸
오만한 탕아(蕩兒)의 몰골에
이내 북받치는 설움이 격동할 때면
폭포수가 되어
깨어져 산산이 흩어지는
미련한 사랑아

인고(忍苦)의 끝에서
햇볕 쨍한 어느 날,
우묵한 품에 잠잠히 안겨있는
영롱한 눈물 한 대접
눈이 부시게 빛나는
영락없는 진주알 보석이어라.

박상기 목사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