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만민중앙교회측 소속이었던 목사,신도 협박 수억원 헌금 가로채

기사승인 2024.02.18  15:3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용산경찰서 계좌추적 확인 사기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

<교회와신앙> 편집부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된 만민중앙교회 소속으로 있었던 목사가 신도를 협박해 받은 헌금을 가로챈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1월 16일 만민중앙교회 소속 A목사를 사기 등 혐의로 지난 1월 5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최근 만민중앙교회 소속이었던 목사가 신도에게 무리한 헌금을 요구하여 사기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되었다. 사진은 2019년 2월 22일에 개최된 특별은사집회 한 장면(기사와 상관이 없음). 블러그 갈무리

A목사는 2006년부터 신도 B씨에게 “십일조를 안 내면 유산할 수도 있다”고 협박해 6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또 A목사는 본인이 하나님 말을 전하는 ‘대언자’라고 하며 돈을 내면 죄가 벗겨지고 치료도 해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해 5월 A목사가 겁박해 30억 원이 넘는 돈을 교회에 내게 했다며 A목사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B씨는 “두려운 마음에 말도 안 되는 것에 대해 십일조를 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계좌 추적을 한 결과, 입금된 것으로 확인된 6억 원 가량만 피해 금액으로 인정했다. 경찰 조사에서 A목사 측은 “B씨 주장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만민중앙교회는 신도 9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6년을 확정받았던 이재록 씨가 운영해왔다. 이 목사는 수감 생활 중 2013년 3월 대장암이 발병해 형집행정지로 풀려나 암투병하다가 2023년 12월 31일 사망했다.

교회와신앙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