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각난 여름

기사승인 2020.11.16  11:08:14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신권 교수 시

조각난 여름


날은 짧아졌다.
가을로 접어들면서
여름은 조각조각 나
짧은 시간에 흩어져버렸다
바닷가로
하늘 끝으로, 산허리로
어느 누군가의 가슴 속으로
어느 청춘의 열정 속으로
어느 연인들의 로망으로

어는 날은 가슴으로 돌아와
추억으로 뒤흔들릴 수는 있지만
흩어진 조각들을 결코
쓸어 담을 수는 없으리.
그럼에도 제철이 되면
보이지 않는 내칠 수 없는
어느 손길에 의해 그 조각들이
교묘하게 합쳐져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저작권자 © 교회와신앙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